인문사회과학 > 다양성 | Bg21운ㅇ
운동하는 여자 - 체육관에서 만난 페미니즘
여성의 인권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거운 시기다. 분야를 막론하고 일상 속 곳곳에서 터져 나오는 여성혐오와 성차별 관련 이야기의 중심에는 언제나 ‘여성의 몸’이 있다. 몸은 여성에 대한 편견과 차별의 시작이자 끝이다. 운동의 매력에 깊이 빠져 들며 몸과 정신의 변화를 느꼈던 저자는 개인적인 충만함을 넘어 체육관 안에서 느꼈던 성차별적 구조와 분위기, 함께 운동하는 여성들과의 사소한 경험까지 글로 남겨 자신의 경험과 문제의식을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다는 욕망을 갖게 됐다. 체육관에서 겪었던 다양한 일은 어느 것 하나도 빼놓을 수 없을 만큼 구체적으로 페미니즘과 맞닿아있었다. 저자는 자신이 다니던 주짓수 도장 가까이에 있던 대형서점에서 책을 읽고, 자신이 다니던 수영장 바로 옆에 있던 커다란 도서관에서 글을 썼다. 매일 운동하며 글을 읽고 쓰던 저자에게 이 공간들은 새로운 삶의 지표가 되었고 그곳에서 보낸 시간들의 결과물이 책으로 묶여 세상 밖으로 나왔다.
저자. 양민영
출판사. 호밀밭
출간 연도.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