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 사상사 | Aa11제ㅂ
제2의 성
현대는 ‘유니섹스’라는 단어로 정의될 만큼 남성과 여성의 성 구분이 없어지는 시대다. 이러한 경계의 붕괴는 패션이나 갖가지 직업에서 더욱 두드러져 보인다. 그래서 거리에 나서면‘여자 같은 남자’와 ‘남자 같은 여자’를 찾아보기도 어렵지 않다. 그렇다면 외양이 서로 비슷해지는 것만큼 그들의 사회적 위치도 비슷해져 가고 있을까? 각종 매스컴에서 지칭하는 것처럼 과연 우리는 ‘여성상위시대’를 살고 있는가. 그런데 알다시피 사회의 한편에서는 각종 여성운동이 활발하다. 그것은 여성에게만 부과되는 규제와 사회적 금기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 책은 여성의 사회적 위치는 과연 어떻게 되는 것일까에 관한 고찰을 제4편에 걸쳐 서술하고 있다.
저자. 시몬 드 보부아르
출판사.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출간 연도.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