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 언어, 논리 | Ab2메ㅇ
메갈리아의 반란
2015년 봄, 메르스 바이러스 사태라는 우연한 계기로 등장한 메갈리아는 극심한 여성혐오에 전례 없는 방식으로 반격해 수많은 화제를 낳았다. 이 책은 메갈리아라는 새로운 주체의 탄생과 더불어 그들의 독특한 저항 방식인 ‘미러링’이라는 언어 행위를 분석하고, 그들을 향해 제기되는 다양한 주장과 논증을 검증 및 반박하고자 쓰였다. 누군가는 메갈리아 이전에는 남성과 여성이 대립하지 않고 평화로웠다고 말한다. 또 더 많은 사람이 ‘차마 입에 담기 힘든’ 혐오발언으로 ‘평지풍파’를 일으킨 메갈리아는 덮어놓고 비난해 마땅한 반사회적 단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틀렸다. 왜 메갈리아 이전에는 ‘평화로워’ 보였는가? 메갈리아는 여성혐오자들과 똑같은 ‘남성 혐오’ 단체인가? 메갈리아의 운동은 어떤 효과를 가져왔으며 이는 어떻게 ‘힘’을 가질 수 있었는가? 저자는 언어철학자들의 다양한 연구를 인용하면서 이런 질문들에 대답하고, 동시에 메갈리아에 관한 비판들을 검증한다.
저자. 유민석
출판사. 봄알람
출간 연도. 2016